본문바로가기 글자 크게 글자 원래대로 글자 작게
  • 홈으로
  • 회원가입
  • 사이트맵
  • #
 
우리학교일정 일정 더보기
이전달 일정    2023.01    다음달 일정
일정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나눔행복버스, “앞이 보이지 않으니 외로웠어요(머니투데이)
작성자
서의숙
등록일
Sep 27, 2013
조회수
1766
URL복사
첨부파일
Link

나눔행복버스, “앞이 보이지 않으니 외로웠어요”

광명안현초등학교 5학년 4반 32명의 학생들이 나눔행복버스에 탑승했다.

26일 머니투데이방송과 사랑의열매, 대한적십자사, 유니세프한국위원회가 공동주최하고 보건복지부, IBK기업은행, 기업가정신재단이 후원하는 사회공헌프로그램 ‘함께타 는 나눔행복버스(이하 나눔행복버스)’에 광명시 하안동에 위치한 안현초교 학생들이 참가했다.

먼저 유니세프에 도착한 학생들은 지구촌에 사는 18세 미만 어린이 중 가난과 질병, 그리고 배고픔에 시달리는 어린이가 50%라는 사실에 놀랐다. 또 한국이 유니세프로부터 43년간 도움을 받았으면서 세계에서 유일하게 도움을 주는 나라로 변했다는 사실을 자랑스러워했다.
나눔행복버스 “앞이 보이지 않으니 외로웠어요머니투데이 사진
학급 회장인 이승기 학생은 어린이 노동을 나타내는 지도가 가장 큰 충격이었다며, “학교에 가서 공부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부모님이 잘 키워주셔서 감사하고 지금도 노동을 하는 친구들을 위해서 조금씩이라도 기부를 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사랑의 열매에서는 「장애인시설 체험」이 이루어졌다. 학생들은 안대를 하고 1분 동안 움직이며 시각장애인들의 마음을 알아보는 시간을 가진 후 휠체어를 타고 오르막을 올라보기도 했다.
나눔행복버스 “앞이 보이지 않으니 외로웠어요머니투데이 사진
시각장애인을 체험한 박민경 학생은 “위험에 처했을 때 앞으로 못 보니까 도움을 받지 않으면 다칠 수도 있겠다.”며 “장애물 등에 넘어지면 절망감도 들고 혼자라는 외로운 생각이 들어서 힘들 것 같다.”고 앞이 보이지 않아 외로웠던 심경을 드러냈다.

열심히 체험을 마친 학생들은 점심식사를 하기 위해 기업은행 본점에 도착했고 맛있는 점심식사를 마친 후 「부자되는 법」을 배웠다. 윤소라 계장은 돈의 의미, 화폐의 발전, 신용의 뜻 등을 설명하고 용돈을 쓰는 방법 등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또 저축을 왜 해야하는지에 대한 궁금증도 설명해주었고, 목표를 설정해 보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나눔행복버스 “앞이 보이지 않으니 외로웠어요머니투데이 사진
마지막으로 도착한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에서는 생명나눔 교육을 실시했다. 최근 자동제세동기가 많이 보급되는 상황임을 설명하는 중 인천공항에 60여개, 김포공항에 40여개가 설치되어 있으며, 119 신고와 동시에 자동제세동기의 확보가 중요함을 배울 수 있었다.

본격적인 생명나눔교육 강의에서는 ‘응급 시 대처요령과 심폐소생술’ 수업이 진행되었다. 짧았지만 힘들었던 심폐소생술 체험을 마친 전원재 학생은 “재밌기도 했지만 열심히는 하는데도 압박하는 게 많이 어려웠다.”며 안타까워했다. 하지만 “눈 앞에서 이런 일이 발생한다면 최선을 다해 .도와주고 싶다.”며 의지를 밝혔다.

나눔의 참된 의미를 배우기 위한 ‘함께타는 나눔행복버스’의 참가신청은 머니투데이방송(www.mtn.co.kr, 02-2077-6373)을 통해 가능하다.

[주최 : 머니투데이방송, 사랑의열매, 대한적십자사, 유니세프한국위원회]
[후원 : 보건복지부, 기업은행, 기업가정신재단]

[MTN 온라인 뉴스팀=김도영 기자(issue@mtn.co.kr)]

http://news.mtn.co.kr/newscenter/news_viewer.mtn?gidx=2013062710270881445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 공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목록
이름 덧글 등록일
새글[0]/전체[454]
번호 제목 등록인 등록일 조회수 첨부
44 안현초, 제 2회 별따라 꿈따라 신나는 부자(父子)캠프 열어(짱짱뉴스) 서의숙 Oct 17, 2013 1962  
43 나눔행복버스, “앞이 보이지 않으니 외로웠어요(머니투데이) 서의숙 Sep 27, 2013 1766  
42 좋은 학교,우리가 책임집니다(짱짱뉴스) 서의숙 Sep 27, 2013 1996  
41 가학광산에 \'감동의 오카리나 소리\' 울려 퍼지다(짱짱뉴스) 서의숙 Sep 27, 2013 1820  
40 안현초, 외국인과 함께 하는 문화 교실 운영(짱짱뉴스) 서의숙 Sep 27, 2013 1800  
39 나눔과 배려의 참의미를 아십니까(짱짱뉴스) 서의숙 Sep 27, 2013 1837  
38 온 가족이 평화를 배워요(짱짱뉴스) 서의숙 Sep 27, 2013 1623  
37 안현초, 알뜰 장날 개장으로 살아 있는 경제 교육 펼쳐(짱짱뉴스) 서의숙 Sep 27, 2013 1695  
36 안현초 父라보, 프렌디!-부부 소통의 기술 연수 실시(짱짱뉴스) 서의숙 Sep 27, 2013 1786  
35 안현초 ‘꿈과 희망의 리더십’ 연수 실시(짱짱뉴스) 서의숙 Sep 27, 2013 1646  
처음페이지 이동 이전 10페이지 이동 41 | 42 | 43 | 44 | 45 | 46
목록
  •  현재접속자 : 0명
  •  오늘접속자 : 320명
  •  총 : 8,202,689명